탄광정보센터

광물과 석탄

강원도 석탄산업

관련시설 장비

시대별 지역생활

탄광지역 종합개발

  • 마차리 탄광문화촌
  • 산양농산촌체험마을
  • 구래숯마을
  • 신동안경다리탄광마을
  • 태백 광산역사체험촌
  • 산탄광산 아트밸리

분류별 정보

탄광정보센터
강원도 석탄산업
확대 축소 스크랩 즐겨찾기 인쇄 이메일
알고 이해하는 우리의 역사!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지표가 됩니다
1957년 이후 1966년까지 10년간은 한국 석탄산업의 최고 황금기였다. 탄광개발이 활성화되어 탄광의 숫자는 급격히 늘어났고, 고속성장을 거듭하였다. 수요 또한 증가하여 시장 규모는 매년 확대되었다. 발전소 등 산업 부분은 말할 것도 없고 전국의 가정을 상대로한 민수용 수요까지 급증하여 석탄증산에 따른 수요창출 문제는 자동으로 해결되었다. 정부는 '석탄개발에 관한 임시조치법'과 석공법 개정, '광업법' 제정 등 적극적인 석탄증산정책 하에서 획기적인 조치를 취하면서 계속적으로 증산을 지원했다. 그러나 증산보국의 석탄산업에도 복병이 있었다. 수요의 증가에 따른 공급체계의 지속적인 보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었던 것이다. 그리고 마침내 1966년 10월 이른바 '연탄파동'으로 정부의 연료정책이 유류 위주로 급선회하면서 석탄산업의 전성기는 막을 내리게 된다.
1970년대 후반기의 석탄산업
1970년대 후반기의 석탄산업
석탄생산은 ’70년부터 실시된 보조금제도가 확립되었고, 또 ’73년의 석유파동의 영향으로 석탄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탄광의 시설확장투자를 차극하였으나, 언제나좋은 일만 계속될 수 없듯이 석탄의 수요신장이 약간 주춤하자 저탄이 늘어나서 탄광의 차급난을 불러오게 되었고, ’76년에 탄광업계는 심한 운영난에 빠지게 되었다. 여기에다 철도요금이 496%나 폭등하였고, 임금인상 10%내외, 자재대 상승등이 겹쳐서 채산성이 더욱 악화되었다. 또 정부의 육성자금도 전년보다 약 40억원(79%) 감소되었고, 탄가인상은 12%선에 벚는 등 복합적으로 악재가 작용하여 업계는 크게 고전했다.
반면 ’77년 초에 기습 한파가 장기간 계속되어 연탄의 소비가 늘었고, 또 업계의 심각한 운영난을 정부에서도 인식하고 육성자금 62억원을 지원하는 한편, 탄가인상도 2회에 걸쳐서 평균 56% 폭이 인상됨으로써 경영난이 상당히 회복이 실현되었다. 그러나 이러한 여세를 몰아 ’78년도에는 약 80만톤의 석탄이 증산되면서 수요가 둔화되어 전년 수준에 머물었다는 점과, 석탄가격 인상이 없었던 점 등이 또 다시 탄광업계를 괴롭혔다.
당연히 ’79년도에는 석탄생산에 제동이 걸려 전년대비 15만톤의 증가에 그쳤지만 수요가 90만톤의 증가하는 등의 뒷받침이 있었고, 특히, 육성자금 532억원이 지원되고 탄가도 31% 인상되는 등 ’80년대를 향해 계속 좋은 성장환경이 조성되기도했다.
70년대 후반기인 ’78년 외국 무연탄이 최초로 수입되었는데 그 이유는 국내 무연탄의 생산량은 매년 증가하였으나 반면에 탄질이 저하되고 또 수요가 급신장하여 무연탄의 물량이 부족한 것을 보충하기 위한 것이었다. 그러나 이 수입탄은 물량책정이나 입하시기 등으로 전체 무연탄의 수급계획에 큰 영향을 미치게 되므로 국내업계는 본능적으로 거부반응을 일으키게 되는 것도 무리는 아니고, 또 값이 비싸다는 약점 때문에 소비차의 부담이 가중되는 부작용을 내포하고 있었다.
동년 1월 1일에 에너지정책을 총괄 전담하기 위하여 「동력차원부」 가 발족하였다. 종래의 상공부에서 관장하던 전기 · 석유 · 광업분야를 동력차원부로 이관하고, 석탄부문은 「석탄국」 을 설치하여 그 속에 탄정과를 비롯하여 석탄생산과 ·석탄유통과를 두고서 각기 업무를 분담토록 하였다.
또한 중동전쟁이 재발하면서 제2차 석유파동을 일으켜 다시 한번 석탄의 중요성을 재확인시키는 계기가 마련되는 등 세계 정치 · 경제가 어수선했던 시기였으며, 동 연말 저탄량이 전년대비 75만톤이 증가되어 전반적으로 수요신장세에 체통이 걸렸다.
1979년 11월 21일 「광산공업고등학교」 를 설립함에 있어서 탄광업계가 설립기금을 주력으로 부담했는데 설립기금의 출연은 ’79~81년까지 3년 동안에 걸쳐서 총액 25억원을 조성키로 하는데, 국가보조금 3억원, 탄광업계 14억7천만원, 일반광업계에서 7억3천만원을 부담하였다.
출연대상 탄광은 연간 생산량 20만톤 이상의 20개 탄광에서 생산량 비례로 추렴하기로 결정했다. 요컨대 학교는 충북 제천군 · 읍 고명리에 건립하고, 채광 · 선광 · 광산토목 · 광산기전과 등 4개과를 설치하였으며 정원은 각각 60명이었다.